fbpx

KANEKO Chalin (KR)

KANEKO Chalin이 들려주는 음악의 원체험 | Interview 공개

KANEKO Chalin - Interview

아티스트의 인격과 음악에 대한 원체험 등을 인터뷰하여 아티스트를 심층 취재하는 코너. 이번에는 10월 20일에 1st 싱글 'A Lucky yellow vehicle to arrive'를 발매한 KANEKO Chalin에게 음악에 입문하게 된 계기 등을 들어보았다.

평소에는 '놀이', '협업'을 주제로 연구하고 있습니다

ー 자기소개를 부탁드려요!

KANEKO Chalin : 평소에는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놀이'와 '협동'이 연구 주제입니다. 저는 한 아이의 아빠이고, 가장 아래는 중학생이라서 대체로 육아 한 단락이라는 느낌입니다. 아이들은 오카야마, 직장은 도쿄라는 거점 생활을 하고 있는데, 코로나로 인해 1년 정도 오카야마에 가지 못했어요. 이제 오카야마로 돌아가서 조금 더 오래 오카야마에 머물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ー 연구하면서 음악 활동을 한다든지, 도쿄와 오카야마에 두 개의 거점을 둔다든지, 시대를 앞서가는 것 같네요.

KANEKO Chalin :겸업이라든가 부업이라든가 하는 것이 부각되고 있는데, 사실 예전부터 크게 달라진 건 없는 것 같아요. 직장 다니면서 사회인 야구팀에서 야구하고, 마을회 임원도 하고, 보통은 다들 그렇게 했잖아요. 직장을 다니면서도 아버지는 아버지대로, 어머니는 어머니대로 아이를 가진 사람들은 모두 겸업을 하고 있는 거죠. 돈을 받을 수 있느냐 없느냐만 다를 뿐, 시간을 내서 무언가를 한다는 점에서는 같지 않을까요? 저도 연구와 음악뿐만 아니라 여러 비영리법인에서 일하면서 음악도 하고, 부모님을 간병하고, 일단은 아빠 노릇을 하고 있어요. 이건 새로운 일이 아닌 것 같기도 하고, 오히려 서울에 거점을 둔 게 더 큰 변화인 것 같아요. 이건 확실히 인터넷 덕분인 것 같아요. 어디서든 일할 수 있고, 어디서든 사람들과 이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죠. 일 때문에 이와테현이나 미야자키현에도 자주 가는데, 두 곳 모두 너무 편해서 그 중 4곳 정도에서 생활하게 될지도 모르겠어요.

ー 활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와 아티스트 이름의 유래를 알려주세요.

KANEKO Chalin :

대학 졸업 무렵부터 사회생활 10년 정도까지는 동료들과 밴드를 하고 곡을 쓰기도 했지만, 아이가 생긴 뒤로는 일과 육아로 인해 음악 활동을 할 수 없게 되었어요. 하지만 기본적으로 'No Music, No Life' 스타일이라 아침에 일어나면 음악을 틀고, 차에 CD를 잔뜩 싣고 음악과 함께 이동하면서 잠자리에 들 때까지 계속 음악을 틀어놓는 식이었어요. 돈 잘 쓰는 거라고 생각해요. 경차로 치면 4대 분량이니까요.
아이가 중학교에 들어가면서 시간이 조금 생긴 데다 코로나 사태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진 것을 계기로 왠지 모르게 기타를 만지작거리다 보니 어느새 곡이 몇 곡이 생겨서 1년 정도에 100곡 정도 쓰게 됐어요. 뭐, 어쩔 수 없는 곡도 많이 있지만요. 왜 곡을 쓰는지는 저도 잘 모르겠어요. 밥을 먹거나 잠을 자는 것과 비슷한 느낌으로 곡을 만든다는 느낌이에요.

KANEKO Chalin : 아티스트 이름 '차린'의 '차'는 하이쿠 시인 고바야시 이치차(小林一茶)에서 따왔어요. 이치차의 세상과 사람의 감정을 포착할 때 전혀 다른 방향에서 바라보면서도 소박한 관점을 좋아해서 항상 베개 옆에 시집을 두고 있어요. '린'은 제 성이 가네코라서 '차린'으로 하면 '돈'과 '차린'으로 뭔가 재미있을 것 같아서 '린'으로 정했습니다. 琳이라는 한자는 '구슬이 맞닿아 울리는 아름다운 소리'라는 뜻이라서 음악을 하는 사람의 이름으로도 아주 좋다고 생각해요.

15살 때 국립 요요기 경기장에서 본 Bruce Springsteen이 첫 번째 영웅

ー 영향을 받은 아티스트와 자신의 음악적 뿌리를 알려주세요.

KANEKO Chalin : 음악에 빠져들게 된 계기는 중1 때 형의 방에 있던 Billy Joel의 '52번가'를 들었을 때였어요. '뭐야, 이거 멋지다'라고 생각했죠. 그때까지 들었던 일본 가요와는 전혀 달랐어요. 그때부터 점점 음악에 빠져들었어요. 첫 번째 영웅은 Bruce Springsteen이었어요. 처음 간 콘서트는 15살 때 스프링스틴의 국립 요요기 경기장에서의 라이브였다. 청바지를 찢고, 청바지를 입고, 3시간이 넘는 콘서트, 15살짜리 아이에게는 꽤나 큰 모험이었던 것 같다. Springsteen의 영향은 곡의 면에서도, 가사의 면에서도 많이 받은 것 같아요. Tom Petty, Jackson Browne, John Mellencamp와 같은 미국 로큰롤을 많이 들었죠. 거기서부터 그들의 음악 선배들의 음악을 거슬러 올라가면서 중학교 졸업할 때쯤에는 Robert Johnson이나 Louis Armstrong에 이르렀어요. 음악은 장르에 상관없이 무엇이든 다 들어요. 어른이 되고 나서는 미국 이외의 음악도 많이 듣게 되었어요. 아프리카 음악도 듣고, 아일랜드 음악도 듣고, 브라질 음악도 듣고, 물론 자메이카 음악도 듣고, 클래식도 듣고요. 뭐, 지금도 가장 많이 듣는 건 스프링스틴 같은 미국 록과 Otis Redding 같은 소울 음악이에요. 곡을 만드는 데도 영향을 많이 받는 것 같아요. 재즈도 자주 듣습니다. 조금 바쁘고 피곤할 때나.
나머지는 The Band죠. 다시 태어나면 The Band의 6번째 멤버가 되고 싶어요. 절대 도달할 수 없을 것 같지만, 초창기 Joni Mitchell도 정말 좋아해요. 멜로디가 한 곡에서 다음 곡으로 이어지는 느낌은 몇 번을 들어도 빠져들게 하죠. 곡으로 따지자면 Paul Simon도 좋아해요.

ー 지금 활동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KANEKO Chalin : 언젠가는 곡을 쓸 수 없게 될지도 모르겠지만, 지금은 곡을 쓸 수 있으니 계속 곡을 쓰고 싶어요. The Band를 좋아한다는 점에서도 알 수 있겠지만, 새로운 음악이라기보다는 예전부터 이미 있었던 것 같은 심플한 곡을 쓰고 싶어요. 아니, 그런 어려운 곡은 못 쓰지만요. Peter Barakan처럼 '인류의 공통된 기억의 은행에 있었다고 밖에 생각되지 않는' 곡을 쓰고 싶어요.
그다음은 곡을 만들자고 기세 좋게 만드는 게 아니라, 일상에서 흘러나오는 그런 곡을 쓰고 싶어요. 실제로 영화를 볼 때나 밥을 먹고 난 뒤, 밤에 잠들기 전에 기타를 만지작거릴 때 곡이 잘 만들어져요.

'A Lucky yellow vehicle to arrive'는 아버지의 애틋함을 이해하고 어른이 된 자신의 애틋함을 느끼는 이야기다.

ー 싱글 'A Lucky yellow vehicle to arrive'는 어떤 곡인가요?

KANEKO Chalin : 항상 멜로디를 만들고, 그에 맞는 영어 단어를 나열해놓고 노래하는 편이에요. 그런 다음 이 곡은 어떤 이미지일지 막연하게 생각하면서 가사를 써내려갑니다. 이 곡의 후렴구 마지막 'I Still feel your love, love, love, love, love'라는 부분은 사실 영어 단어를 적당히 나열할 때부터 만들어졌어요. 'love'라는 부분이 굉장히 잘 어울리지만, 러브송 같은 느낌은 아닌 것 같고, 멜로디가 조금 슬프기 때문에 사랑 이외의 슬픔 같은 것을 노래할 수 없을까, 어른이 되는 것의 슬픔을 표현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다 보니 가사가 나온 것 같아요. 어른이 되고 나서 자신의 아버지와의 에피소드를 떠올리며 아버지의 애틋함을 이해하고, 자신이 어른이 된 것에 대한 애틋함을 느낀다는 식의 스토리로 되어 있어요. 이렇게 자세히 세계관을 설명하면 노래가 재미없어질 것 같아서요. 여러분들이 느끼는 대로 느껴주세요!

ー 'A Lucky yellow veicle to arrive' 제작 당시 에피소드가 있다면 말씀해주세요.

KANEKO Chalin : 원래 포크 록적인 느낌의 곡이고, 데모 음원은 제 기타 하나로 코드만 연주한 것이기 때문에 편곡이 어려울 것 같았어요. 편곡자 이가라시 씨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어요. 다만 제 곡이 어떻게 바뀔까 하는 것에 굉장히 흥미가 있어서 저는 오히려 즐거웠고, 기본적으로 맡기려고 했어요. 처음에는 포크록 느낌의 편곡이었는데, 편곡자 이가라시 씨가 리듬을 좀 바꿔보고 싶다고 해서 이렇게 말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TOTO 같은 느낌으로 바꾸자고 했어요. 개인적으로는 제 곡에 Jeff Porcaro 같은 리듬이 붙는 건가! 라고 흥분했습니다. 실제로 들어보니 정말 멋진 리듬이고, 저는 젊었을 때 밴드에서 드럼을 쳤었는데, 저라면 절대 따라할 수 없는 리듬이에요. 정말 이가라시 씨, 최고라는 느낌이었어요. 피아노가 약간 블루스적인 느낌인 것도 굉장히 마음에 들어요. 노래 녹음할 때 이가라시 씨의 스튜디오에 갔는데, 벽에 Rainbow가 걸려 있어서 Rainbow 이야기로 분위기가 고조되었던 기억이 있어요. 요즘은 Rainbow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기회가 거의 없으니까요. 그 후로 Rainbow의 발라드 같은 곡을 조금 써서 들려주기도 했어요. 노래와는 상관없는데….

ー "KANEKO Chalin"의 작품이 어떤 사람들에게 전달되었으면 좋겠고, 들어주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시나요?

KANEKO Chalin :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단순하면서도 오래전부터 존재했던 것처럼 느껴지는 곡을 쓰고 싶어서, 목욕탕에서 아무렇지 않게 흥얼거리거나 잠들기 전에 문득 머릿속에서 울려 퍼지는 그런 곡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요즘 곡들이 어려운 곡들이 많아서 너무 힘을 들이지 않아도 되는 느낌으로 들어주셨으면 좋겠어요.

ー 앞으로의 전망이나 이상, 목표 등을 들려주세요.

KANEKO Chalin : BandLab이라는 전 세계 음악 제작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 있는 소셜 네트워크가 있는데, 그곳에 제가 만든 곡을 올리고 있어요. 여러 나라 사람들이 제 곡을 듣고 좋은 곡이라고 말해 주면 좋기 때문에, 계속 곡을 써서 전 세계 사람들이 들을 수 있도록 하고 싶어요. 음악을 만드는 동료를 전 세계에 만들 수 있다는 건 정말 예전에는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에요.
그리고 밴드를 하고 싶은데, The Band의 Big Pink처럼 집 겸 스튜디오 같은 곳을 만들어서 밤마다 모여서 음악을 하고, 녹음도 하고, 그 속에서 좋은 곡이 탄생하는 그런 장소와 그곳에 모이는 친구들을 만들고 싶어요. 합니다. 그리고 SNS로 그 장소와 세계가 연결되면 재미있을 것 같아요.
저는 일을 좋아하는 사람이에요, 본업 쪽이긴 하지만요. 최근에 '왜 그렇게 일을 많이 해? 라고 친구들이 물어보더라고요. 그래서 저한테는 일도 동아리 활동의 연장선상에 있다는 걸 깨달았어요. 동아리 활동은 누가 시키지 않아도 열심히 할 수 있는 거잖아요, 인생이 전부 동아리처럼 되면 여러 가지 일에 몰두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요. 그래서 처음 밴드를 할 때처럼 동아리처럼 음악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요. 레이블 사람들에게는 혼나지 않을까요? 하지만 전 세계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과 연결된 동아리 같은 밴드를 하고 싶다는 꿈을 꾸고 있어요.

KANEKO Chalin
KANEKO Chalin | PROFILE

PROFILE SINGER-SONGWRITER 교육 관련 연구자, 모 대학 교수.육아를 마치고 무심코 집어든 기타에 이끌려 젊은 시절에 열중했던 곡 만들기를 재개 ...

続きを見る

Interview, Text : Yoro

広告

-KANEKO Chalin (KR)
-